THOMAS IN THE SURFCODE

안녕? 리오 왔어.

오늘 점심은 뭐 드셨어?

리오는 다이어트를 위해 점심을 굶을 생각이다.

물론 이러한 나의 다이어트가 성공한 적은 없다.

예전엔 뭐 안 해도 살도 안 찌고..

막 그랬는데...

이제는 그냥 다 살로 간다.

80kg을 넘어본 적이 없었는데

결혼 후 80kg를 넘어 저기 끝까지 달려갈 느낌이다.

아무튼 건강합시다 우리!

가좌공단의 하와이로 이사 오기 전 마지막 행사였던

DEUS KOREA와 THOMAS SURFBOARDS의 쉐이퍼 토마스벡슨의 한국 쉐이핑때 찍은 필름들을 이제서야 스캔했다.

그냥 편안하게 보자구요~


 


 

 

서울 서칭이라는 타이틀로 진행된 이벤트.

이번 이벤트를 위해 DEUS에서 티셔츠를 제작했는데 아주 예쁘다.

의정 & T

포스팅을 하는 지금은 가좌동이라서 그런지 사진 속 서프코드는 불과 몇 달밖에 안된 곳인데

정말 옛날 같다.


 

 

아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은데,

과거 서프코드 자리는 칼리가리 브루잉이라는 신포동에 위치한 브랜드가 들어온다.

나중에 오픈하면 놀러 가봐야지.

뭐랄까.. 돈 쓰러 저기를 가는 느낌은 어떤 느낌일까? 궁금하잖아.

그래서 아 손님들이 옛날에 산꼭대기 서프코드올 때 이렇게 짜증 났겠구나.. 하고 생각도 해보지..ㅋㅋ


 

새록새록

 

거의 뭐 아이돌급으로 사인하고 떠나심.

 

쉐이핑 전엔 집중을 위해 자신만의 방법들을 찾는다.

보통 음악을 많이 듣는 것 같다.

노이즈 캔슬링이 되는 무선 헤드셋 필요.

 

 

 



 


 






저기 엄지에 매니큐어 보이쥬?

토마스 벡슨이 워낙 기이하고 재미있는 행동을 많이 보이는 친구라서

마치 사람들은 저 매니큐어를 본인이 바르고 다니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한다.

오~ 역시 토백이는 쿨해~

괜히 따라 하고 싶어지고..

그러나.. 토마스는 지용이가 아니다.

그냥 자기 딸이 칠해준 거 안 지운 거다..

 

 

 

 

 


 


 


 


 

역시 베테랑 쉐이퍼라서 그런지 속도가 엄청나다.

거침이 없다.

그렇게 열심히 일하고 번뎅탕에 소주를 마셨더랬지..

새내기 블로거이기 때문에

사진이 존재하는 사건은 모조리 포스팅해야 한다.

그래야 한다..

아 배고프다.

끗.

LEO.